본문 바로가기

안산

(16)
안산일동 점성마을 1979년 사진과 2019년 성호공원 11월 가을 풍경 올해도 어김없이 가을이 지나고 있습니다. 비가 많이 오지 않아서 가을빛이 지난 2-3년보다는 가을색이 떨어지는데 그래도 가을은 가을.. 안산 일동의 1979년 사진 앞에 보이는 논이 지금의 지금의 식물원쯤 될것 같습니다. 당시의 전형적인 시골풍경입니다. 이 사진에서 현재 남아있는 건물은 화림선원 일부분일듯... 예전에 일리암으로 불리던 곳입니다. 이 사진에는 성호 이익선생이 살았던 성호장의 위치까지 표시되어있습니다. 지금은 물론 흔적도 남아있지 않은데 많이 아쉬운부분입니다. 성호장이 있던곳 성태산 뒷길로 가끔 산책나갈때는 성호장 복원이 가능할지 항상 생각해보곤합니다. 성호공원이 드디어 본격적으로 가을색이 절정을 이루고 있습니다. 11월 초에 찍은 사진들입니다. 성호기념관 뒤쪽 야외분수대 느티나무가 예전보..
경기도 안산 노적봉과 성호공원 전반적인 소개 성호공원은 1997년에 조성되었습니다. 안산 일동 이동 부곡동 성포동에 걸쳐있는 매우 큰 면적을 가진 공원입니다. 중간에 수인산업도로가 관통하고 있는 곳입니다. 주변의 노적봉과 구룡산의 공원 그리고 수리산까지 등산로가 연결되는 오른쪽의 성태산길까지 생각하면 일동이나 부곡동에 거주하면 주변이 모두 녹지처럼 느껴지기도합니다. 성호공원 중간에는 안산식물원 성호기념관 이익선생묘 단원조각공원의 조각들이 산재해있습니다. 부곡동까지 가면 자연학습장이 있어 계절마다 형형색색의 꽃과 나무들이 심어진걸 볼수 있습니다. 노적봉 방향으로 가면 인공폭포와 단원미술관을 들러볼수 있습니다. 관광지로 소개하기에는 부족한면이 있지만 거주하는 사람들과 오가다 시간나서 들렀을때는 한번쯤 가볼만한 코스라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성호공원의..
[2007년 가을]노적봉과 성호공원 이야기 성호공원은 집앞에있는 공원입니다. 2002년 당시로서는 살짝늦은 결혼과 동시에 여러가지 이유가 섞여 개인 의지와 상관없이 안산에 살게되었는데 처음에 살던 아파트는 번잡하고 시끄러운데다 둘다 서울로 출퇴근했기에 토요일까지 일하던 당시로선 거의 잠만자는 공간이었습니다. 일요일에도 집보다는 홈플러스에서 쇼핑하거나 찜질방에서 피로풀면서 쉬던것이 대부분이었습니다. 그러다 아이를 낳고 역시 여러가지 이유로 계속 안산에 살게되었습니다. 처음 살던 아파트를 떠나 알아보던 곳중에 하나가 공원이 넓게 펼쳐진 지금 이동네입니다. 안산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다 아파트가 아닌곳을 찾아보니 선택폭이 좁았습니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곳이 지금의 성호공원 부근으로 순전히 공원하나만 놓고 선택했다고봐도 무리가 아니었습니다. 어린이집 다니던..
[화첩기행] 김홍도와 정선의 산수화 낙산사 - 의상대와 홍련암 2005년 바다 풍경이 멋진곳에 위치한 사찰인 낙산사에 화마가 덮치고 건물들이 모두 불탔고 보물인 동종까지 소실되었습니다. 낙산사는 잘아는것처럼 의상대사가 창건한 곳으로 의상대는 의상대사가 좌선을 하던곳입니다. 의상대와 홍련암 일대는 명승 27호로 지정되었는데 관동팔경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으로 알려져있습니다. 낙산사하면 서인의 영수였던 송강 정철의 관동별곡에 나오는 장소로 관동팔경이 떠오릅니다. 윤선도와 쌍벽을 이루는 가사문학의 대가로 아름다운 문장을 뽐내던 그이지만 실상은 기축사화 당시에 천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무서운 정치가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던분입니다. 김홍도의 금강산화첩에 들어간 낙산사는 정조12년(1788년) 임금의 명을 받고 김응환과 함께 금강산도를 그리기위해 나선길로 현재의 낙산사는 김홍..
안산 단원미술관 즐거운 인문학나들이 - 김홍도를 중심으로 조선시대 미술사 강의 10월17일 오늘부터 안산에 위치한 단원미술관에서 인문학 나들이 강의가 있습니다.이전에도 안산과 미술에대한 강의들이 간간히 있어왔습니다.성호이익 강세황 김홍도와 조선시대 산수화를 중심으로 인문학 강의가 연속으로 펼쳐집니다. 시간되면 직접 강의를 듣는것도 조선시대 산수화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겠습니다. 4회는 강의이고 2회는 낙산사와 도담삼봉으로 떠나 김홍도가 그려낸 산수화 현장속으로 직접 견학이 예정되어있습니다.강의는 신청후 들으면되고 탐방은 현장접수기준입니다. 탐방은 강의를 연속으로 경청한 사람에 한해 가능.. 수강 신청 및 내용 상세보기 - https://www.ansanart.com/lay1/program/S1T32C263/edu/view.do?ac_no=1558&rows=20&cpage=1&ac_..
[아트페인팅] 머리빗는 여인 - 서양 철쭉 아잘레아와 모란 머리빗는 여인하면 제일먼저 생각나는건 우리 외할머니.. 어릴적 우리집에 한두달정도 머물다 가실때면 당시로서는 나름 장수했다고 할수있는 나이인 일흔이 넘으셨는데 특유의 노인냄새와 국민학교 시절 텔레비젼에서 보기싫은 국악공연하는 방송을 주말 만화나 재미있는 드라마등과 겹쳐도 속으로 빨리 끝나라고 기도드리면서 겉으로는 군소리 못하고 보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제일 인상적인 장면은 긴머리를 아침마다 지금은 보기힘든 참빗으로 빗으시고는 비녀를 꽂는 모습이었습니다. 서양 명화중에 머리빗는 여인의 그림으로 알려진건 물랑루즈의 여인들을 묘사한 귀족출신이고 어린시절 사고로 키가 매우 작았던 특이한 삶을 살아온 로트렉과 인상주의의 거장 가운데 한명인 르느와르의 그림을 들수있는데 드가도 그렸던걸 보면 많은 화가들의 작품 대상..
[아트페인팅] 여유 - 동백꽃과 백자 달항아리 그리고 국보 170호 청화 매조죽문 호 앞으로 아내가 간간히 그리는 혹은 이전에 그렸던 그림들에 대해 소재가 되었고 생각을 하게된 사물이나 정황과 함께 영상화하는 것을 시작합니다. 어릴때부터 그림 그리는 것외에는 진정으로 관심이 있던 분야는 많지 않았습니다. 나와 같이 영상과 디자인 사무실을 운영했던 시절이 벌써 이십여년전이었던 시점에도 매일매일 메모장마다 낙서로 충족하곤 했었는데.. 육아에 매진하던 시절이 지나 아이가 어느정도 자라고나서는 다시 이전으로 돌아가고 싶은듯 매일같이 끄적이고 있습니다. 그림 제목은 여유로 편하게 소파에 누워 여유를 누리는 여성의 모습 대화하다보면 가끔씩 외계어 같은 색깔을 말할때면 뜬금없기도 하지만 세상을 수만가지 색상으로 바라보는 것을 알수있습니다. 가끔은 글자에서 색깔을 보았던 천재시인 아르튀르 랭보가 생각나..
[2018년 4월] 안산 성호공원 단원조각공원의 봄꽃 - 겹벚꽃 왕벚꽃 남북한의 평화시대의 기대감이 한층 높아진 4월이었습니다. 4월은 또한 꽃이 만개하는 계절이기도합니다. 집앞에있는 성호공원은 수시로 산책나가는 곳인데 온갖 꽃들이 옹기종기 피어있는 곳입니다. 올해는 목련과 벚꽃이 함께피는걸 볼수 있었는데 봄날이 오면 말을 거는듯 피어난 목련꽃잎이나 화려하게 꽃비를 뿌려대는 벚꽃을 마주하다보면 매일매일 공원에 나가게 합니다. 날씨가 흐리면 이익선생 기념관 옆에있는 식물원에 들어가기도 했습니다. 오늘 소개할 꽃은 겹벚꽃입니다. 꽃이름을 잘몰랐을때는 카네이션이 주렁주렁 달렸다고 생각하기도 했습니다. 장미과에 속하는 겹벚꽃은 일반적인 벚꽃보다 크기가 매우 크고 여려겹으로 이루어져 이름이 겹벚꽃으로 불리게된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넷에 찾아보니 왕벚꽃과 명칭이 같이 쓰이곤하는데 찾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