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호공원

(9)
안산일동 점성마을 1979년 사진과 2019년 성호공원 11월 가을 풍경 올해도 어김없이 가을이 지나고 있습니다. 비가 많이 오지 않아서 가을빛이 지난 2-3년보다는 가을색이 떨어지는데 그래도 가을은 가을.. 안산 일동의 1979년 사진 앞에 보이는 논이 지금의 지금의 식물원쯤 될것 같습니다. 당시의 전형적인 시골풍경입니다. 이 사진에서 현재 남아있는 건물은 화림선원 일부분일듯... 예전에 일리암으로 불리던 곳입니다. 이 사진에는 성호 이익선생이 살았던 성호장의 위치까지 표시되어있습니다. 지금은 물론 흔적도 남아있지 않은데 많이 아쉬운부분입니다. 성호장이 있던곳 성태산 뒷길로 가끔 산책나갈때는 성호장 복원이 가능할지 항상 생각해보곤합니다. 성호공원이 드디어 본격적으로 가을색이 절정을 이루고 있습니다. 11월 초에 찍은 사진들입니다. 성호기념관 뒤쪽 야외분수대 느티나무가 예전보..
경기도 안산 노적봉과 성호공원 전반적인 소개 성호공원은 1997년에 조성되었습니다. 안산 일동 이동 부곡동 성포동에 걸쳐있는 매우 큰 면적을 가진 공원입니다. 중간에 수인산업도로가 관통하고 있는 곳입니다. 주변의 노적봉과 구룡산의 공원 그리고 수리산까지 등산로가 연결되는 오른쪽의 성태산길까지 생각하면 일동이나 부곡동에 거주하면 주변이 모두 녹지처럼 느껴지기도합니다. 성호공원 중간에는 안산식물원 성호기념관 이익선생묘 단원조각공원의 조각들이 산재해있습니다. 부곡동까지 가면 자연학습장이 있어 계절마다 형형색색의 꽃과 나무들이 심어진걸 볼수 있습니다. 노적봉 방향으로 가면 인공폭포와 단원미술관을 들러볼수 있습니다. 관광지로 소개하기에는 부족한면이 있지만 거주하는 사람들과 오가다 시간나서 들렀을때는 한번쯤 가볼만한 코스라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성호공원의..
[2007년 가을]노적봉과 성호공원 이야기 성호공원은 집앞에있는 공원입니다. 2002년 당시로서는 살짝늦은 결혼과 동시에 여러가지 이유가 섞여 개인 의지와 상관없이 안산에 살게되었는데 처음에 살던 아파트는 번잡하고 시끄러운데다 둘다 서울로 출퇴근했기에 토요일까지 일하던 당시로선 거의 잠만자는 공간이었습니다. 일요일에도 집보다는 홈플러스에서 쇼핑하거나 찜질방에서 피로풀면서 쉬던것이 대부분이었습니다. 그러다 아이를 낳고 역시 여러가지 이유로 계속 안산에 살게되었습니다. 처음 살던 아파트를 떠나 알아보던 곳중에 하나가 공원이 넓게 펼쳐진 지금 이동네입니다. 안산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다 아파트가 아닌곳을 찾아보니 선택폭이 좁았습니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곳이 지금의 성호공원 부근으로 순전히 공원하나만 놓고 선택했다고봐도 무리가 아니었습니다. 어린이집 다니던..
[아트페인팅] 여유 - 동백꽃과 백자 달항아리 그리고 국보 170호 청화 매조죽문 호 앞으로 아내가 간간히 그리는 혹은 이전에 그렸던 그림들에 대해 소재가 되었고 생각을 하게된 사물이나 정황과 함께 영상화하는 것을 시작합니다. 어릴때부터 그림 그리는 것외에는 진정으로 관심이 있던 분야는 많지 않았습니다. 나와 같이 영상과 디자인 사무실을 운영했던 시절이 벌써 이십여년전이었던 시점에도 매일매일 메모장마다 낙서로 충족하곤 했었는데.. 육아에 매진하던 시절이 지나 아이가 어느정도 자라고나서는 다시 이전으로 돌아가고 싶은듯 매일같이 끄적이고 있습니다. 그림 제목은 여유로 편하게 소파에 누워 여유를 누리는 여성의 모습 대화하다보면 가끔씩 외계어 같은 색깔을 말할때면 뜬금없기도 하지만 세상을 수만가지 색상으로 바라보는 것을 알수있습니다. 가끔은 글자에서 색깔을 보았던 천재시인 아르튀르 랭보가 생각나..
[2018년 4월] 안산 성호공원 단원조각공원의 봄꽃 - 겹벚꽃 왕벚꽃 남북한의 평화시대의 기대감이 한층 높아진 4월이었습니다. 4월은 또한 꽃이 만개하는 계절이기도합니다. 집앞에있는 성호공원은 수시로 산책나가는 곳인데 온갖 꽃들이 옹기종기 피어있는 곳입니다. 올해는 목련과 벚꽃이 함께피는걸 볼수 있었는데 봄날이 오면 말을 거는듯 피어난 목련꽃잎이나 화려하게 꽃비를 뿌려대는 벚꽃을 마주하다보면 매일매일 공원에 나가게 합니다. 날씨가 흐리면 이익선생 기념관 옆에있는 식물원에 들어가기도 했습니다. 오늘 소개할 꽃은 겹벚꽃입니다. 꽃이름을 잘몰랐을때는 카네이션이 주렁주렁 달렸다고 생각하기도 했습니다. 장미과에 속하는 겹벚꽃은 일반적인 벚꽃보다 크기가 매우 크고 여려겹으로 이루어져 이름이 겹벚꽃으로 불리게된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넷에 찾아보니 왕벚꽃과 명칭이 같이 쓰이곤하는데 찾아..
[2017년 11월] 눈내린 설경 안산 성호공원 풍경 불과 일주일전 늦가을 풍경을 만끽했는데 올해는 눈이 내렸다고 할만한 함박눈 기준으로 첫눈이 일찍왔습니다. 보통 아이 생일인 12월초를 기준으로 눈다운 눈이 내리곤 했었는데 올해는 빨리왔습니다. 11월 마지막을 장식해줄 첫눈은 23일날 낮에 내렸지만 쌓이지 않고 그대로 녹았습니다. 이날 저녁부터 조금씩 내리기시작해 24일까지 생각보다 많이 내렸습니다. 도로변에는 대부분 녹았지만 공원에는 눈이 그대로 내려 산책을하고 왔습니다. 눈이라면 사춘기때만해도 설레이는 무엇이었는데 군대갔다온 남자들은 공감하겠지만 지겨운 녀석이기도합니다. 무조건 치워야하기에 휴일도 가리지않고 눈을 치워야하기에 불만이 매우 많았습니다. 전방에서 군생활할때 허리까지 쌓여 산꼭대기에 있던 막사가 고립되고 보급차가 올라오지 못해서 일주일넘게 ..
[2017년11월] 늦가을 풍경 - 안산 성호공원에서 만난 매 안산에 위치한 성호공원은 도로변에 인접한 전형적인 소도시의 공원입니다. 다만 규모가 수도권임을 감안하면 부곡동까지 직선거리 대략 4킬로미터정도 되는데 굉장히 길고 넓게 이어져 있습니다. 지금 살고있는 곳의 앞에 펼쳐진 공원으로 도로변이기에 차들이 지나다니는 소음만 뺀다면 굉장히 호젓하고 즐거운 산책을 즐길수 있는 공간입니다.(요즘은 풀어놓은 개들이 더늘어나면서 짜증이 나기도 하지만.. 가끔 큰개들을 대책없이 그냥 풀어놓았을때는 걱정스럽기도합니다. 아이가 어릴때 누군가 풀어놓은 개때문에 혼쭐이 난적이 있습니다. 목줄도 없이 이빨을 드러내고 바로앞에서 적대적으로 짖어대고 있는데 실실 웃으며 우리개는 순해요하면서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는데 크게 싸울뻔함...) 인근의 유적지로는 식물원에 들렀다가 성호 이익..
경기도 안산 20회 성호문화제 - 성호 실사구시 정신의 계승 매년 우리동네에서 열리는 성호문화제 벌써 스무번째행사가 되어가네요. 성호공원일대와 이익선생묘가있는 첨성사 그리고 성호기념관에서 열립니다. 커다란 축제형식은 없이 단촐하게 진행되지만 아이와 한번쯤 오는것도 괜찮습니다. 평소에 들어가보기 힘든 첨성사에서 숭모제가 열리고 성호기념관도 이전처럼 무료관람이고 둔배미 놀이와 와리 풍물놀이도 재연한다고합니다. 그외에도 전통예술공연등을 볼수있고 백일장이나 콩을 널리 장려했던 성호 이익선생 뜻을 기려 삼두회 체험도합니다. 블로그의 관련글 2015/05/14 - [역사유적 방문/전시및뉴스] - 안산 5월23일 24일 - 제19회 성호문화제 “성호 실학사상으로 세대공감”2015/05/09 - [역사유적 방문/유적지] - 조선 중기 실학자 성호 이익 선생묘(李瀷先生墓) -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