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유적 방문

(101)
[연재] 동구릉 인조 계비 예송논쟁의 당사자 장렬왕후 휘릉 - 익랑 정자각 조선왕릉 동구릉 휘릉(徽陵)은 태조의 건원릉 좌측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곳의 주인공은 장렬왕후로 인조의 두번째 왕비입니다. 첫번째 왕비는 인열왕후로 소현세자의 친모입니다만 43세에 출산중 사망합니다. 중년의 인조가 총애하고 사극에서는 희대의 악녀로 많이 묘사되는 소용 조씨가 버티고 있었는데 출신이 미천한지라 왕비로 올라서지는 못하고 15세로 어린 장렬왕후가 계비로 앉습니다. 정자각 양옆에 익랑이 달려있는 휘릉 - 2019년 6월 병자호란 직후이고 나이차가 많아 딸을 내줄려는 양반들이 없어 어렵게 계비로 들였지만 당시 44세였던 인조는 장렬왕후가 눈에 들어오지 않았고 그냥 형식상의 부부였습니다. 인조 생전에는 소용 조씨의 눈치를 보고살았고 인조사후에는 안정되는듯했지만 어린 나이에 궐에들어와 대비가 되었기에 효종 ..
[연재]조선왕릉 동구릉 목릉 인목왕후 능침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인목왕후는 선조의 계비로 19살의 나이에 당시 51세이던 선조와 국혼을 올립니다. 지금 시대 같았으면 말도 안되는 상황이겠지만... 당대는 당대의 시선으로... 인목왕후는 영창대군의 생모로 당시 임진왜란 당시 많은 고생을 했던 세자 광해군과 대립을 하게됩니다. 하지만 영창대군이 너무 어렸기에 선조는 광해군이 왕위를 잇도록 유언을 남겼습니다. 이후 영창대군은 강화도에서 비참하게 죽음을 맞이하고 인목왕후는 경운궁 현재 덕수궁 석어당에 유폐가됩니다. 정명공주로 이연희가 연기했던 몇년전 사극 화정의 배경이기도합니다. 짧지않은 십여년의 생활 하지만 이후 극적인 반전으로 인조반정이 일어나며 광해군은 쫓겨나고 인조는 정통성을 가지기위해 반정직후에 이곳으로 달려가 인목대비의 인가를 받는 형식을 취합니다. 인목대비로선 ..
[연재]조선왕릉 동구릉 목릉 선조 능침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선조 목릉 전경 목릉 관련글보기 - https://noleter.com/258 [연재] 조선왕릉 동구릉 목릉 선조 - 지금도 비난을 많이 받고있는 임금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사극과 역사에 관심많은 분들이 암군으로 꼽는 조선시대 임금은 선조와 인조가 있습니다. 둘다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겪으며 고생도 많이 했지만 전체를 끌고가는 군주로서의 판단이나 태도�� noleter.com 목릉 능침 - 2014년 8월 방문당시.. 지금은 비공개지역이지만 당시만해도 공개를해 아무나 올라갈수 있었습니다. 이때는 왕릉 답사 초기 시점이라 촬영에 포인트를 잡지못했지만 답사의 경험은 생생하게 남아있기도합니다. 새로운 세계를 접했을때의 신비감같은... 장명등과 혼유석 그리고 봉분 세조는 병풍석을 두르지 말라는 유언을 남겼지..
[연재]조선왕릉 동구릉 목릉 선조 - 지금도 비난을 많이 받고있는 임금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사극과 역사에 관심많은 분들이 암군으로 꼽는 조선시대 임금은 선조와 인조가 있습니다. 둘다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겪으며 고생도 많이 했지만 전체를 끌고가는 군주로서의 판단이나 태도가 백성들의 호응을 얻지못하고 상상할수 없는 온갖 고초를 더욱 증폭시켜 겪게만들었기 때문입니다. 어머니 문정왕후에 휘둘리던 명종의 뒤를 이은 선조는 방계로서 원래는 왕위 계승과는 크게 관계가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하성군시절 선조는 나름대로 명민함을 인정받아 후사가 없는 명종에 이어 중종의 손자가운데 선택되었고 서예도 능통해 지금도 많이 찾아볼수 있습니다. 사림의 당쟁이 심화되는 시기이기는 했지만 아마 임진왜란이 아니었다면 성군까지는 아니더라도 평범한(?) 왕생활을 이어갔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선조의 어필 병풍 아래는 선조의 초상화..
[연재] 조선왕릉 태조 이성계 동구릉 건원릉 억새 절정기 - 2 한포스트에 넣기에 분량이 많은것 같아 두개로 나누었습니다. 처음부터 보실분은 아래 링크로.. https://noleter.com/255 [연재] 조선왕릉 태조 이성계 동구릉 건원릉 억새 절정기 - 1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는 결국 자식들간의 골육상쟁을 눈으로 보았고 가장 총애하는 신하 조선의 설계자였던 정도전마저 잃게됩니다. 후계구도를 제대로 설정하지못한것으로 애틋하던 신� noleter.com 건원릉 동쪽 문석인 동쪽 문석인과 무석인 동쪽 무석인 시점의 정자각 장명등과 능침 장명등에서 바라본 문석인 장명등에서 바라본 정자각. 장명등을 통해 정면을 바라보면 능의 주산을 바라볼수 있습니다. 건원릉 병풍석 불교적 상징들을 볼수있는 초기 조선왕릉의 모습. 병풍석에 새겨진건 십이지신입니다. 불교적인 것은 영..
[연재] 조선왕릉 태조 이성계 동구릉 건원릉 억새 절정기 - 1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는 결국 자식들간의 골육상쟁을 눈으로 보았고 가장 총애하는 신하 조선의 설계자였던 정도전마저 잃게됩니다. 후계구도를 제대로 설정하지못한것으로 애틋하던 신덕왕후의 베개밑 송사와 정도전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진 세자 책봉은 결국 태종 이방원의 피의 복수로 끝을 맺게되었습니다. 태조 사후 신덕왕후 강씨의 정릉은 분해되어 방통교 다리밑에 깔려 사람들이 밟고 지나가고, 태조가 살아있을때는 고향 함흥으로 올라가 부르려 오는 족족 화살끝에 사라져 함흥차사란 말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이후 무학대사의 권유로 되돌아오긴했지만 마지막에는 북방의 억새를 무덤에 심어달란 유지를 받들어 태종이 심게되었습니다. 아래는 태조 이성계 어진으로 소실되지 않았기에 실제의 태조 모습이라 생각해도 무방합니다. 어진은..
[연재]조선왕릉 동구릉 문종 현덕왕후 현릉 - 어찌보면 제일 아까운 군왕 2-5 동구릉 문종 현덕왕후 현릉 문종은 아버지 세종대왕의 그늘에 가려 그리고 재위기간이 짧아 과소평가된 왕이라 할수 있습니다. 하지만 자세히 알고보면 당뇨로인해 평생 이병저병에 시달린 세종을 대신해 대리청정을 하면서 해놓은 일들이 매우 많았습니다. 왕실 최초의 적통을 받은 세자로 어릴때부터 군주로서의 교육을 받았고 스폰지처럼 빨아들였던 똑똑하고 명민했습니다. 게다가 세종에게는 없던 병법이나 무기체계등 군대를 실제로 통솔하는 것에도 밝았다고 하는데 안타깝게 39세의 나이로 어린 단종을 두고 눈을 감은것이고 후일 엄청난 파장을 일으켰습니다. 문종은 세자시절 빈으로 들인 여인마다 문제를 일으켜 힘들었습니다. 첫번째인 휘빈 김씨는 문종이 그리 좋아하지 않았는지 소원했는데 이로인해 휘빈김씨는 압승술이라는 총애하..
[연재]동구릉 문조익황제 수릉 - 효명세자와 조대비 신정왕후의 안식처 2-4 동구릉 수릉 수릉에는 효명세자로 널리 알려진 문조익황제와 고종을 후계자로 지목한 조대비 신정왕후의 합장릉입니다. 몇해전 박보검이 주연한 구르미 그린 달빛으로 조명을 받기도 했습니다. 문예에 능통하고 궁중무용등 예악에도 매우 재능을 보였지만 스물두살에 죽은 천재형 세자로 정조사후 순조대에 안동김씨 세도가문의 득세로 약해진 왕권을 다시 돌리기위해 아버지 순조대신 대리청정을 하면서 맞서던 인물로 소현세자나 정조 고종처럼 독살설이 있기도하지만 현재는 과로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조대비가 어린 고종을 세우고 대리청정시기에 추진한 경복궁 복원등은 효명세자가 대리청정기간에 왕권을 강화하기위해 나아가던 것들이기도 했습니다. 동구릉 재실을 지나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있는것이 수릉입니다. 원래는 경종의 의릉 ..